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

갤럭시Z 폴드3, 플립3의 파격적인 가격 갤럭시Z 폴드3 199만원 8월 출시 예정인 삼성전자의 '갤럭시Z폴드 3'와 '갤럭시Z 플립3'가 100만 원대 후반의 파격적인 가격에 출시됩니다. 무주공산인 폴더블 폰 시장을 선점하고 애플과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는 프리미엄폰 시장에서 주도권을 잡기 위한 전략적 판단으로 풀이됩니다.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최근 이동통신사의 단말기 가격 협상에서 갤럭시Z 폴드3 가격을 199만 원대로 제시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전작인 갤럭시Z폴드2 가격인 239만 8,000원 보다 40만 원가량 낮은 수준입니다. 갤럭시 Z플립3 출고가도 전작인 165만 원 보다 40만 원가량 대폭 낮춘 125만 원대를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폴더블폰 가격 인하 배경 이동통신사 관계자는 "협상 과정에서 가격의 변동이 있..
매혹적인 무선이어폰 경쟁(스튜디어 버즈∙WF-100XM4F∙톤프리∙갤럭시버즈2) 무선 이어폰 시장이 달아오르고 있습니다. 글로벌 제조업체들이 국내 시장을 겨냥해 줄줄이 신제품 출시를 예고하고 나섰습니다. 애플 스튜디어 버즈 IT업계에 따르면 애플은 이르면 이달 내 국내 시장에 음향 기기 전문 자회사 비츠의 무선 이어폰 신제품 '스튜디오 버즈'를 출시할 계획입니다. 능동형 노이즈 캔슬링(ANC) 기능을 장착한 이 신제품은 지난달 미국 등 글로벌 시장에 먼저 고개되었습니다. 신제품은 아이폰 등 애들 기기에 최적화된 주력 제품 '에어팟'과 다르게 삼성전자 모방일 기기 운영체제인 안드로이드와의 뛰어난 호환성을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습니다. 애플은 최근 미국 아마존 등에서 신제품을 판매하며 안드로이드 제품과의 호환성을 강조하기 위해 삼성전자 '갤럭시 S21'과 함께 사용하고 있는 모델 사진을 ..
코로나로 무너진 1세대 온라인 쇼핑몰 인터파크 매물 문화 및 관광시장 특화 플랫폼 인터파크의 매몰 국내 1세대 온라인 쇼핑몰인 인터파크가 매물로 나왔습니다.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기형 대표이사 등 특수관계인 포함한 최대주주 측은 NH투자증권을 매각자문사로 선정하고 인수자 몰색에 나섰습니다. 이번 매각은 대기업과 대형 포털 등이 이커머스 시장을 잠식하는 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영증으로 주력 분야인 공연, 여행 등의 시장이 극심한 불황에 빠지면서 결정된 것으로 풀이됩니다. 코스닥 상장사인 인터파크의 시가총액은 이날 종가 기준 4587억 원으로, 최대주주 측 지분가치는 1300억 원 안팎으로 추산됩니다. 인터파크 관계자는 "매각을 검토 중이며 현재까지 결정된 사항은 없다"라고 말했습니다. 1977년 현 LG유플러스인 데이콤의 사내 벤처로 출발한 인터파크는 국..
굿즈에서 인플루언서가된 카카오∙라인프렌즈 캐릭터 캐릭터의 업그레이드 카카오와 라인프렌즈의 대표 캐릭터들이 '인플루언서'로 변신에 도전하고 있습니다. 기존 캐릭터 산업은 지식재산권을 인형, 생활용품 등 굿즈로 제작해 판매하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었습니다. 하지만 최근 메타버스가 열풍을 일으키면서 '가상의 세계관'에도 열광하자 기업들은 캐릭터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 해 가상 인플루언서로 육성하려는 전략을 펴고 있습니다.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는 최근 댄싱 듀어 '라이언&춘식'의 데뷔를 알렸습니다. 카카오의 대표 캐릭터인 라이언과, 라이언의 반려묘 춘식이가 매주 화요일 마다 공식 틱톡 계정에서 새로운 댄스 영상을 공개합니다. 동시에 트위터 계정 '춘식이 그림일기'를 통해 비하인드 스토리, 댄스 스포일러 등도 선보입니다. 지난달 22일 문을 열자마자 1만 명이 ..
줌 유료화가 부른 페이스타임∙구글 듀오∙웨일온 서비스 대전 줌 대안 노리는 영상통화 플랫폼 서비스 스마트폰∙태블릿, 노트북 디바이스와 운영체제(OS)를 가리지 않고 모두 서비스가 가능한 '줌'이 영상통화∙영상회의 시장에서 선두주자로 달려가는 가운데 애풀, 구글∙삼성, SK텔레콤, 네이버 등이 영상통화 시장에서 점유율을 높이기 위한 경쟁에 뛰어들었습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면 오프라인 모임이 다시 활성화되겠지만, 이미 영상통화∙영상회의 시장이커졌고, 이후에도 생활의 한 축으로 자리매김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애플의 페이스 타임 가장최근 포문을 연 곳은 애플입니다. 다수의 외신은 애플이 최근 세계 개발자 대회인 WWDC 2021에서 발표한 '페이스타임'의 기능 업데이트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기존에는 애플 생태계 사용자들끼리만 영상 연결이 가능하고, 공유 ..
미래산업에 거액을 투자하는 애플과 MS 애플과 MS의 치열한 경쟁 구도 애플과 MS의 경쟁 구도는 갈수록 치열해질 전망입니다. 두 기업 모두 인공지능∙메타버스 등 미래 산업에 거액을 투자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애플은 지난 5년간 AI 기업 25개, MS는 12개를 인수했습니다. 특히 VR(가상현실)∙AR(증강현실)과 같은 메타버스 분야에서 이미 전쟁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MS가 지난해 말 머리에 쓰는 VR 기기인 홀로렌즈2를 내놓자, 애플은 올해 초 VR 분야 권위자로 꼽히는 더그보그먼 버지니아공대 교수를 영입하며 관련 R&D 인력을 300명 이상으로 늘렸습니다. 애플은 내년 VR∙AR 관련 기기를 출시할 예정입니다. 애플과 MS는 피 말리는 경쟁이 되겠지만 소비자 입장에서는 이러한 경쟁이 있기에 더 좋은 제품을 만나게 될 것이란 기대감도 들..
7년간 법정싸움까지 이어진 잡스(애플)와 빌게이츠(MS)의 경쟁 스티븐 잡스와 빌 게이츠의 법정 싸움 애플과 MS의 경쟁은 창업자인 고(故) 스티븐 잡스(애플)와 빌 게이츠(MS)가 창업 초기 컴퓨터 운영체제 기술을 두고 벌인 싸움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1980년대 초반 잡스는 마우스를 조작해 PC를 이용하는 기술을 처음 시장에 내놓았는데, 이후 MS가 이 기술을 윈도우에 탑재하면서 두 회사의 관계는 극도로 악화되었습니다. 잡스는 MS가 자사 원천 기술을 도용했다며 고소했고, 두 기업의 법정 싸움은 1994년까지 7년가 이어졌습니다. 껄끄러웠던 두 창업자의 관계는 2011년 잡스가 세상을 떠날 때까지도 회복되지 않았습니다. 게이츠는 과거 한 인터뷰에서 "아이폰 대신 구글 안드로이드폰을 주로 쓴다"라고 했습니다. 다시 경쟁 상대로 만난 애플과 MS 두 창업자가 물러난..
애플∙MS의 새로운 테크 전쟁 다시 맞붙는 애플과 MS 미국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가 첨단 테크 분야에서 새로운 라이벌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두 기업은 1980년대 개인용 컴퓨터 서비스를 두고 법정 소송까지 가는 신경전을 벌인 이후 한동안 다른 길을 걸었습니다. 최근 태블릿 PC, 디지털 헬스케어, 앱스토어 등 여러 분야에서 있다라맞붙게 되면서 다시 경쟁 구도가 형성되고 있습니다. 기업의 자존심을 건 첨단 테크 그동안 애플은 스마트폰, 태블릿PC 등 모바일을, MS는 PC 운영체제와 클라우드에 주력해 왔습니다. 최근 두 업체의 경쟁 관계가 부각된 것은 MS가 지난 24일 새 PC 운영체제인 윈도 11을 공개하면서부터 입니다. MS는 연내 출시할 예정인 윈도 11에서 구글의 스마트폰용 안드로이드 앱을 쓸 수 있도록 지원하고, 윈도 내 앱..